고급주택가 자리 신흥 오피스촌으로
'빌딩숲' 피하면서 도심 가까워 각광

생명의말씀사 사옥이 들어서는 미당 식당 자리. 허란 기자

‘새로운 문’이라는 뜻의 서울 종로구 신문로(新門路). 최초의 서대문(돈의문)을 대신해 현재의 강북삼성의료원과 경향신문사 사이에 새로 문을 냈다는 데서 유래돼 ‘새문안로’라고도 불린다. 지금은 경희궁길로 불리는 대로변 안쪽 골목(신문로2가)에는 일찌감치 대지면적 330~991㎡(100~300평) 규모의 고급주택가가 형성됐다. 최근 들어 주택이 있던 자리에 중소·중견기업 사옥이 속속 들어서면서 신흥 오피스촌(村)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대지면적 3.3㎡당 4200만원선

신문로2가 1-145번지의 오래된 한정식집 ‘미당’이 지난 2일 이사를 나갔다. 일명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손님들의 발길이 끊기면서 사업을 정리하기로 한 것이다. 경기 양평군 양수리에서 다른 식당을 차릴 예정이다. 대지면적 380㎡(115평)의 식당 자리는 출판사 생명의 말씀사가 사들였다. 거래가격은 3.3㎡당 4200만원가량이다. 생명의 말씀사는 신축 건물을 지어 사옥을 이전할 예정이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은 연내 이 동네로 이사 온다. 신문로2가 1-160번지 대지면적 1270㎡(384평)에 지상 7층짜리 신축 사옥을 짓고 있다. 인근 부동산에 따르면 거래가격은 대지면적 3.3㎡당 4200만원, 총 매매가는 161억3700만원에 달한다.

서울역사박물관 바로 옆에 위치한 가든플레이스 자리엔 애니메이션 제작사 투바앤이 연내 신사옥 이전을 위해 리모델링 증축공사를 하고 있다. 투바앤은 대지면적 1791㎡(542평)의 이 자리를 건물비 포함 270억원에 사들였다. 땅값(240억원)만 3.3㎡당 4428만원에 사들인 셈이다.

신축 건물이 들어선 신문로2가 1-140의 주택 자리엔 지난해 4월 한살림 서울본부가 들어왔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신문로2가에 위치한 330㎡(100평) 규모의 주택가와 660㎡(200평) 규모의 식당 자리도 새로운 매수자를 찾고 있다.

굿미디어 사옥. 허란 기자

◆“빌딩숲이 싫어서 왔어요”

중견·중소기업들이 신문로2가로 사옥 이전을 결정한데는 고급 주택가 특유의 고즈넉한 분위기가 한몫하고 있다.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이 도보권이라 도심 접근성이 좋고 교통도 편리하다.

신문로2가 1-123번지 단독주택 자리엔 올해 1월 홍보대행사 굿미디어가 사옥을 이전했다. 윤연희 굿미디어 대표이사는 “여의도 빌딩에 임대해 있다가 이곳으로 오니 너무 아늑하다”며 “창가에선 새소리가 들린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1954년 지어진 2층짜리 주황색 벽돌 건물의 외관을 그대로 유치한 채 내부만 리모델링만 했다. 화단이 잘 꾸며져 있어 게스트하우스처럼 보인다. 거래가격은 대지면적 3.3㎡당 3992만원, 총 31억9000만원이다.

탈(脫) 여의도를 선언한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의 신진호 주식부문 대표도 “자산운용에만 집중하기 위해 이곳에 단독 사옥을 짓기로 했다”며 “명동, 을지로 등 도심과 가까워 고객과 만나기도 편리하다”고 설명했다.

강남구 논현동의 임대건물을 쓰고 있는 투바앤은 외국인 관광객이 많은 광화문 일대로 신사옥 이전을 결정했다. 투바앤 관계자는 “글로벌 애니메이션 제작사로 거듭나기 위해 사옥을 홍보에 활용할 방침”이라며 “신사옥내 라바 등 자체 제작 애니메이션 상영관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