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무법변호사’ 최민수가 제작발표회 현장을 ‘무법지대’로 만들다

배우 최민수가 tvN 새 주말드라마 '무법변호사' 제작발표회에서 기이한 행동을 보여 제작발표회 현장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주말드라마 '무법 변호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진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가 참석했다.

특히 이날 최민수는 등장부터 남달랐다. 그는 포토타임 시간에 사진기자들을 등진 채 촬영에 임하는 등 독특한 포즈를 선보였다. 이어 정상적인 포즈를 취했으나 곧 장난기가 발동된 듯 바닥에 엎드리기도 했다.
인터뷰 시간에도 독특한 발언이 이어졌다. '무법변호사'에 출연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 그는 "원래 나 말고 다른 사람이었다. 그 사람이 안하고 내가 됐다"며 "내가 감독님 꿈속에서 협박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캐스팅됐다"고 말했다.

그의 독특한 행동은 끝나지 않았다. 배우들이 마무리 인사를 하는 시간에 배우 최민수는 갑자기 제작사인 로고스필름의 이장수 대표를 찾았다. 결국 이 대표는 무대 위로 올라왔다. 그는 "최민수 씨의 모든 것을 용서해 달라"며 다시 한 번 제작발표회 현장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한편,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이다. 오는 12일 첫 방송 예정.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