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무법변호사’ 이준기가 ‘개늑시’ 김진민 감독과 다시 만난 이유

배우 이준기가 tvN 새 주말드라마 ‘무법변호사’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주말라마 ‘무법변호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김진민 PD를 비롯해 배우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가 참석했다.

이날 이준기는 “처음에는 작품을 다이렉트로 받지 않았다. 감독님께서 오랜만에 찾아주셨다"면서 "보통의 작품이 아닐거라는 생각에 술 마시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작보다 시너지를 내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 생각해서 제가 안하길 원했다고 하더라. 감독님과 더 해보고 싶었고, 배우로서 작품을 대하는 태도가 정착되어 있었는데 깨지지 않을까 기대감에 선택하게 됐다"며 드라마 출연 계기를 밝혔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이다. 오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 예정.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