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수퍼마켓이 1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GS리테일(38,700400 -1.02%)이 운영하는 GS수퍼마켓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5억 증가한 10억원을 기록해 2015년 이후 4년만에 첫 흑자로 돌아섰다.
그동안 GS수퍼마켓은 △조리식품 등 변화하는 고객 니즈에 대응한 전략상품군의 적극적 운영 △테마행사, 제철상품 직수입, 산지 직거래, 지정농장 운영 등 MD경쟁력 확보 △품질 개선 활동 등 고객 만족도 향상 △GS수퍼마켓 전용 앱과 통신사(KT/LG) 포인트 할인 제도 등 신규 마케팅을 활용한 경쟁사와 차별화 △기존점 리뉴얼 작업을 통한 점포 환경 개선 등 실적 개선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업계 전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기존점 매출이 7% 이상 신장하고,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 것은 업계 내에서도 의미 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변화하는 고객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다양한 상품 도입과 프로모션 활동이 이번 반등의 요인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국내외 유통 소식을 전합니다. 중국 최신 트렌드를 담은 [조아라의 소프트 차이나] 연재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