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AI 기술 활용해
운영상황 실시간 예측
설비 고장도 사전에 파악
포스코ICT가 국내 처음으로 발전소를 스마트화하는 데 성공했다. 빅데이터 분석 기술 등을 활용해 발전소 운영상황을 실시간으로 예측하고 발전설비 고장 등도 사전에 파악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포스코ICT는 지난해부터 계열사인 포스코에너지가 운영하는 인천 LNG(액화천연가스)복합발전소 5~9호기와 포항·광양제철소의 부생발전소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발전소 사업을 추진해왔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발전소 스마트화를 통해 발전기, 터빈, 펌프, 모터를 포함한 주요 설비의 온도, 진동, 압력 등 다양한 현장 데이터를 짧은 시간에 확보하고 이를 분석할 수 있는 설비 운영체계를 갖췄다”고 말했다.

포스코ICT는 스마트화로 발전소의 발전 효율도 높였다. 설비의 각종 이상징후를 미리 파악해 정비를 위해 발전소 가동을 정기적으로 멈추는 작업을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주요 설비인 가스터빈, 스팀터빈 등의 성능에 미치는 다양한 요인을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것도 발전 효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됐다.

포스코ICT는 AI 기술 적용 확대도 추진하고 있다. 설비별 최적의 운전조건을 파악해 딥러닝(심층학습) 기술을 활용, 설비 전체를 통합관리하는 방법이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이번 스마트 발전소를 비롯해 다양한 산업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엑스(Smart X)’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