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나는 신흥국 판매

글로벌 판매 194만대로 10% 상향
中, 작년의 2배 32만2000대 목표
미국 부진, 러시아·인도 등서 만회
2분기 목표달성 땐 年판매도 수정
현대·기아자동차가 올 2분기(4~6월) 글로벌 시장 판매 목표치를 194만 대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 2분기 판매량(176만471대)과 비교해 10% 이상 늘어난 규모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판매량이 당초 기대 이상으로 늘어나자 연초 수립한 2분기 판매 목표치를 5% 이상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2분기 현대차가 120만여 대, 기아차가 74만여 대의 차량을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목표치가 현실화하면 현대·기아차는 2012년 1분기(14.6% 증가) 후 약 6년 만에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기록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2분기부터 판매량이 급감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있지만 최근 현대·기아차 판매량이 꾸준히 늘어나는 것은 사실”이라며 “현대·기아차가 지난달 판매량을 집계한 이후 전반적인 판매 목표를 높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 63만1225대를 판매했다. 작년 같은 달(57만1799대)보다 10.4% 늘어난 규모다. 국내 시장에서는 현대차의 신형 싼타페와 기아차의 신형 K3 등 신차가 판매량 증가를 이끌었다. 해외에서는 현지 맞춤형 모델이 인기를 얻었다. 회사 관계자는 “4월부터 시작된 판매량 증가세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5월과 6월에도 글로벌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중국과 러시아, 인도 등 신흥시장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올 2분기 중국 시장 판매 목표치는 32만2000대로 정했다. 지난해 2분기보다 약 103% 늘어난 수치다. 러시아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한 10만여 대, 인도에서는 9% 늘어난 13만6000여 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부진을 겪고 있는 미국 시장에서는 판매 감소폭을 최소화하겠다는 전략을 마련했다. 지난 1분기만 해도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10%가량 줄었지만 2분기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슷한 판매량을 유지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현대·기아차는 2분기 판매량이 목표치를 달성하면 연간 판매량 목표도 높여 잡을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연초 올해 755만 대를 팔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현재의 판매 호조 추세가 이어지면 연간 사업계획을 상향 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