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 19위에 올랐다.

미국에 본사를 두지 않은 기업 가운데서는 3위였고, 소비자가전 부문에서는 월풀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을 제치고 두번째로 높은 순위에 랭크되는 등 미국 소비자들로부터 호의적인 평가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유력 여론조사업체인 '모닝 컨설트'가 최근 발표한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브랜드'(America's Most Loved Brands)의 상위 25위 리스트에서 삼성전자는 공동 19위를 기록했다.

지난 1~3월 미국의 성인 약 25만명을 대상으로 1천여개 기업에 대한 평가 인터뷰한 결과를 토대로 작성된 '톱 25 리스트'에서 삼성전자는 일본 소니(7위)와 영국 도브(17위)에 이어 외국 기업으로는 3위에 올랐다.
모닝 컨설트는 지난해 처음 이 리스트를 발표했을 때는 '톱 10' 명단만 내놨었고, 삼성전자는 이에 포함되지 않았었다.

그러나 소비자가전(CE) 부문에서는 소니와 마이크로소프트(MS), 월풀에 이어 4위에 올랐었는데, 올해 전체 순위에서는 소니에 뒤졌으나 MS(25위)와 월풀(순위 밖)을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1위는 세계최대 검색 포털인 구글이었고 초콜릿으로 유명한 허쉬와 제과·제빵브랜드인 필스베리가 각각 2, 3위에 올랐다.

이어 아마존·UPS(공동 4위), 켈로그, 소니, 베티크로커, 유튜브, 캠벨수프·콜게이트(공동 10위) 등이 톱 10에 포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