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 간담회…"중소기업 애로 최소화 위해 납품단가 현실화 등 지원 부탁"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는 7월부터 시행할 노동시간 단축이 중소기업에도 안착할 수 있도록 대기업이 납품단가 현실화 등 지원에 나서줄 것을 2일 당부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노동시간 단축 기업인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300인 미만 사업장들은 2021년 7월까지 단계적으로 근로시간이 단축될 예정"이라며 "중소기업들이 충분한 준비 시간을 갖도록 하자는 취지이지만, 여러분들의 지원 없이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 협력업체들이 노동시간 단축으로 인한 경영상의 애로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납품단가를 현실화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드린다.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노동시간 단축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하는 간담회는 지난달 열린 은행 업종 간담회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행사에는 김준동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과 삼성전자, 현대차, LG전자, GS칼텍스, SK하이닉스 등 규모 300인 이상 기업 12개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는 오는 7월 1일부터 노동시간이 주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된다.

300인 미만 사업장은 기업 규모에 따라 2021년 7월까지 단계적으로 주 52시간이 적용된다.

김 장관은 "쉽지 않은 여건에서도 근로시간 단축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선도적인 노력을 기울여줘 감사하다"며 "여러분들의 노력과 경험이 노동시간 단축을 준비하고 있는 다른 기업들에도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청년 일자리 창출은 정부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노동시간 단축이 더 많은 청년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김 장관은 중소기업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직장 내 보육시설을 이용하기 어려운 현실을 거론하면서 "오늘 참석해준 기업들도 중소기업,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보육 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실천에 적극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우리나라 전체 산업에서 여성 관리자 비율은 20%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며 "오늘 참석해준 기업들도 여성 노동자가 존중받고 차별 없이 직장생활을 할 수 있도록 힘써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준동 대한상의 부회장은 "기업도 법정 근로시간만 준수하면 된다는 소극적인 자세가 아니라 장시간 근로 관행을 고쳐나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생산성을 어떻게 높이고 불필요한 근로시간을 어떻게 줄이지 고민해왔고 구체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