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현대로템 등에 납품
고성능 부품 5종도 출시

경기 수원시의 이지트로닉스(대표 강찬호·사진)는 전기차용 전력변환장치와 통신용 전원장치 수주량이 늘어나면서 150억원을 투자해 생산라인을 확대한다고 2일 발표했다. 화성시 동탄면에 연면적 9084㎡ 규모의 4층 건물 2개 동을 신축해 오는 10월 준공한다.

이 회사는 전력전자기술을 기반으로 인버터, 컨버터, 충전기 등 전기차 핵심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오는 7월 현대자동차, 현대로템 등 기존 거래처 외에 신규 업체에 판매할 인버터 5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강찬호 대표는 “평창동계올림픽 때 운행한 수소연료 전기버스에 전력변환장치 등 핵심부품을 공급했다”며 “앞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해 글로벌 기업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오는 16일부터 1t 전기택배차량 3000대를 출시하는 디아이씨에 40억원 규모의 전력변환장치를 공급하기로 했다. SK텔레콤에도 30억원 규모의 통신용 변환장치를 공급한다.

이 회사는 2008년 11월 통신용 전원장치를 생산하는 기업의 연구소장이던 강 대표가 5명의 직원과 창업했다. 창업 3개월 만에 연구소를 설립하고 기술개발 투자를 강화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차량용 충전장치’ 등 10개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전체 직원 60명 중 석·박사 연구원 13명을 비롯해 30명이 연구원이다. 강 대표는 “올해는 지난해보다 두 배가량 증가한 17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며 “국방용 소형전술차량 분야로 사업을 확대해 3~4년 안에 전기차 부품 강소기업으로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