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Q 국내 첫 신차 더 뉴 GLC 350 e 4매틱 전시
-연내 출시 예정인 중형 PHEV 세단, 더 뉴 C 350 e 4매틱 공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제5회 국제전기차엑스포에 참가해 전기차 브랜드 'EQ' 알리기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벤츠코리아는 지난 1월 지난 1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항과 함께 공항 내 GLC 350 e 4매틱을 전시하며 EQ 브랜드의 국내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엑스포 부스의 중심에도 GLC 350 e 4매틱이 자리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제주국제전기차엑스포에 참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4월30일 국내 공식 출시한 GLC 350 e 4매틱은 전기모터와 가솔린엔진을 결합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 'EQ 파워'를 적용한 중형 SUV다. 최고 211마력과 최대 35.7㎏·m 성능의 2ℓ 가솔린 엔진과 최고 116마력과 최대 34.7㎏·m의 힘을 발휘하는 전기 모터를 결합했다. 변속기는 자동 7단이다. 고효율 친환경차지만 0→100㎞/h 도달시간이 5.9초에 불과할 정도로 강력한 주행성능도 갖췄다. SUV에 걸맞게 4WD 시스템 '4매틱'도 기본적용했다.
C 350 e는 C-클래스 세단의 PHEV 제품이다. 시스템 통합 최고 출력 279마력, 유럽 기준 ℓ당 47.9㎞에 달하는 고효율이 강점이다. 고급 세단의 안락한 승차감, 지능형 엔진 매니지먼트를 통한 친환경성과 역동성의 양립 등도 회사가 내세운 장점들이다.

한편, 벤츠코리아는 전기차 브랜드 'EQ'를 알리기 위해 엑스포 현장에서 신차 전시와 함께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방문객들이 신차의 성능과 효율을 직접 체험하도록 하자는 취지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기아차, 니로 EV 세계 최초 공개
▶ 현대차, 제주국제전기차엑스포 참가
▶ 르노삼성, 상품성 높인 '2019년형 QM6' 출시
▶ 완성차업계, '디디추싱' 제휴 놓치면 밀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