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솔린 제품군에 'RE 시그니쳐 트림' 추가
-'매직 테일 게이트', 'LED 헤드램프',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등 확대 적용


르노삼성자동차가 신규 트림을 추가하고 선택 및 기본품목을 더한 2019년형 QM6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새 차는 가솔린 제품인 QM6 GDe에 최고급 트림인 'RE 시그니처'를 신설해 LED 헤드 램프, 19인치 투톤 알로이 휠, 가죽시트, 앰비언트 라이트,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360도 주차보조 시스템 등을 기본 적용했다. 판매가격은 디젤 엔진 대비 290만 원 낮게 책정했다.

과거 RE 시그니처 트림에서만 선택 가능했던 '매직 테일 게이트'와 RE 트림에서만 추가할 수 있었던 LED 헤드 램프,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 전방 경보 시스템 등을 LE트림부터 옵션으로 마련했다. 여기에 QM6 GDe와 dCi의 RE 시그니처 트림 전용 선택품목인 '프리미엄 인테리어 패키지'를 추가했다. 이 패키지는 블랙 나파 가죽시트, 앞좌석 프레스티지 헤드레스트, 블랙 스티치 및 인조 가죽커버를 적용한 대시보드 하단과 글로브 박스, 소프트 콘솔 그립 핸들 등으로 구성했다.


이 밖에 전 트림 앞유리에 열차단 기능을 추가한 차음 윈드실드 글라스를 장착하고 RE 트림 이상에 기본으로 둔 7인치 및 8.7인치 S-링크 시스템에 애플 카플레이 기능을 기본 적용했다. 4WD 시스템 '올 모드 4x4-i'를 탑재한 제품에는 사이드 엠블럼을 추가로 부착했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QM6 GDe 2,480만~3,050만 원, 디젤 QM6 dCi 2WD 2,770만~3,340만 원, QM6 dCi 4WD 3,100만~3,510만 원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co.kr

▶ 완성차업계, '디디추싱' 제휴 놓치면 밀려?
▶ 보쉬, 배출가스 90% 줄여 디젤 시대 이어간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