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원전 38기 3천693만㎾→2020년 8천800만㎾

중국이 현재 3천693만 ㎾인 원자력발전소(이하 원전)의 총 설비용량을 2년 내 현재의 2.4배로 늘릴 계획이라고 관영 신화통신이 1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중국원자력산업협회의 '중국 원자력 발전보고서'를 인용해 중국이 올해 1분기 장쑤(江蘇)성 톈완(田灣)원전 3호기의 상업운행에 들어가는 등 현재 총 설비용량 3천693만 ㎾의 원전 38기(基)를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이는 미국, 프랑스, 러시아에 이어 4번째 규모라고 전했다.
중국은 이어서 오는 2020년까지 운영 중인 원전과 건설 중인 원전을 합쳐 총 설비용량을 약 8천800만 ㎾로 늘릴 계획이다.

중국 원전의 대부분이 광둥(廣東)·푸젠(福建)·저장(浙江)·하이난(海南)성 등 동남부 연해지방에 위치하며 이들 지방의 원자력 발전량이 전체 전력생산의 15~25%를 차지한다고 원자력산업협회는 밝혔다.

중국의 100만 ㎾급 원전 국산화율이 85% 이상에 달하며, 제조기술 개선에 힘입어 매년 가압수형(加壓水型) 원자로의 핵심부 8~10세트를 생산할 수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장화주(張華祝) 원자력산업협회 전문가위원회 상무부주임은 "중국의 국가 전력 총생산에서 원전의 점유율이 국제 평균치에 비해 여전히 낮다"면서 "아직도 기술개선 여지가 충분하며 중국 원자력에너지 발전은 장기적 과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