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재진입을 노리고 있는 최지만(27)이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경기에서 올 시즌 첫 홈런을 기록했다.

밀워키 브루어스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콜로라도 스프링스 스카이박스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은 1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콜로라도 스프링스의 시큐리티 서비스 필드에서 열린 내슈빌 사운즈(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산하) 트리플A 경기에 3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5타수 3안타 3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타율은 0.270.

메이저리그에서 개막을 맞이한 최지만은 1경기만 뛰고 투수가 필요한 팀 사정 때문에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1회말 무사 1, 2루에서 병살타로 물러난 최지만은 5-0으로 앞선 2회말 2사 2루에서 가운데 담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쐈다. 3회말 2사 3루에서는 12-2로 달아나는 안타로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달성했고, 5회말에는 우전 안타를 터트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