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찬호가 지난 26일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년 32세.

소속사 마라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황찬호는 이날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서울예술대학 연극과 출신인 황찬호는 2006년 연극 ‘유리가면 Episode 5 - 또 하나의 영혼’을 시작으로 연극 ‘챠이카’, ‘파더레스’, ‘숲귀신’ 등에 출연했다. 드라마 ‘연남동 539’, ‘그 남자 오수’ 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됐고, 28일 발인이 진행됐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