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면발은 약간 질긴 편이었는데 육수가 일품이었다. 고명으로 얹은 세 가지 수육도 아주 부드럽고 담백했다.”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초대받은 정·재계 인사들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나눈 대화 등 후일담을 쏟아냈다. 평소 미식가로 알려진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27일 만찬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맛본 평양냉면에 대해 이처럼 평했다. 평양냉면은 김정은이 직접 공수해 화제가 된 음식이다.

재계를 대표해 판문점을 찾은 박 회장은 “앞으로 경협과 교류가 가능해지는 시기가 오면 정말 국가와 민족의 미래를 위해 함께 번영하는 길을 가도록 모두가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소회도 밝혔다. “그때가 올 때까지 많이 생각하고 연구하고 토론도 해서 제대로 경협을 전개할 준비를 해야 할 것 같아 마음이 바쁘다”고도 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재계 대표단체’로 부상한 대한상의 수장으로서 남북대화의 진전 상황에 따라 민간 경제 분야의 소통 채널을 맡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실제 대한상의는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국제상업회의소(ICC)를 매개로 북한 조선상업회의소와 직·간접 접촉을 했다. 박 회장은 최근 양측의 대화채널 복원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바 있다.

북한에 두 누이를 남겨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소감을 남겼다. 우 원내대표는 만찬장에서 김정은에게 “저의 아버지 고향은 황해도이고 그 곳에 저의 누님이 두분 계신다”며 “저의 어머니는 102세인데 누님들을 보고자 기다리고 계신다. 저의 아내도 함경도 단천인데 이산가족의 아픔이 있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그 아픔을 달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 원내대표는 “힘껏 함께 노력하자”는 김정은과 문배주를 ‘원샷’했다.
김대중 정부 시절 대북특사를 지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만찬장에서 만난 김정은이 “여기서 이렇게 만나리라 생각하지 못했다. (2000년) 6·15가 시작돼 오늘이 왔다”고 말했다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전했다. 그는 이 글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 맹경일 참사 등 6·15 (남북정상회담) 때 인사들과 반갑게 해후했다”면서 “김여정 부부장은 아주 ‘나이스 레이디’, 김영철 부장과 리선권 위원장은 독특한 카리스마, 현송월 단장과도 건배했다”고 언급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김정은을 만나 인사를 나눈 뒤 “오늘 김 위원장의 모습은 우리에게 감격적이었다”라면서 “앞으로 미래를 위해 함께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이수용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은 추 대표에게 “남측, 북측이 어우러진 메뉴는 다른 나라에서는 없는 (이번) 한 번뿐”이라면서 “평양냉면 맛이 어떠냐. 꿩고기 경단과 함께 먹으면 맛있다”고 말했고 추 대표는 "그렇게 먹으니 더 맛있다”고 답했다.

또 한 북측인사는 “민주당 대표 별명이 ‘추다르크’라고 아는데, 그러냐”고 물어보면서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에게 추 대표를 소개했다. 또 이수용 부위원장은 “잘 이끌고 계시는지 안다”고 덕담했다. 추 대표는 “통역이 필요 없는 만찬을 실감한 자리였다”면서 “격의 없이 친밀한,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진행된 그야말로 격식 없는 웃음꽃이 핀 만찬”이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