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새 3배 ↑…행안부 등 내년 이전에 증가세 지속 전망

세종시 인구가 다음 달 중 3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시가 출범한 지 6년 만에 3배가량 늘어난 수치다.

29일 세종시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시 인구는 29만8천925명이다.

3∼4월 봄 이사 철을 맞아 6천여명이 늘었다.

2월 말 기준은 29만2천166명이었다.

시 출범 직후인 2012년 7월 말 10만5천349명보다는 3배 가까이 늘었다.

세종시는 인구 증가 추이로 미뤄 다음 달 중에는 3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파트와 주상복합 입주 수요는 꾸준히 있기 때문이다.

1-1 생활권과 2-1 생활권에 2천 가구 가까운 입주 물량이 쏟아지는 것도 인구 증가의 한 요인으로 시는 보고 있다.

6월에는 특히 3-1 생활권 물량이 풀리는 등 당분간 인구 증가세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를 비롯한 정부부처가 내년 중 이전하는 것도 세종시 인구 그래프 기울기를 끌어올리는 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월 말 기준 연령별 인구를 보면 30대 18.7%(5만2천407명), 40대 18.6%(5만2천120명), 10대 이하 14.3%(4만172명) 순이다.

세종시 평균 연령은 36.7세로, 전국에서 가장 젊다.

전국 평균 연령 41.5세보다는 4.8세 낮았다.

시 관계자는 "지역 정주 여건 개선과 기업 유치 등 자족기능 확충을 위해 행정적으로 필요한 부분을 꼼꼼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시는 어린이날인 다음 달 5일 세종호수공원에서 30만 번째 전입 시민을 대상으로 축하 이벤트를 할 방침이다.

아울러 소셜 미디어, 현수막 등 온·오프라인을 통해 홍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새 가족 맞이를 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