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일침…'어벤져스3' 오역 박지훈 번역가 향한 발언

허지웅 일침…'어벤져스3' 오역 박지훈 번역가에 "해석의 차이 아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이하 '어벤져스3')' 오역 논란을 언급했다.

허지웅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씨앗 사진을 올리며 "미국에 개봉한 한국영화에서 등장 인물이 죽기 직전 '씨ㅂ...'라고 말했는데 영어 자막으로 'seed'가 나왔을 때, 우리는 그걸 해석의 차이라고 말하지 않는다"는 글을 남겼다.

해당 게시물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어벤져스 오역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마블 코리아 측이 박지훈 번역가의 오역 논란에 “해석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입장에 대해 일침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5일 '어벤져스3'가 개봉된 후 일각에서 닉 퓨리의 대사가 실제로는 욕설(Mother Fxxxxx)이었지만 박지훈 번역가가 "어머니(Mother)"라 오역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논란이 일자 다음 날 '어벤져스3' 측은 "대사는 해석하기에 따라 다를 수 있다. 답이 있는 게 아니다"며 일축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