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유진이 '여자플러스 시즌2' MC 하차 여부와 관련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27일 유진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여자플러스 시즌2' MC를 맡고있는 유진씨가 건강상의 문제로 제작진과 프로그램 출연에 관한 일정을 협의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및 제작진은 의료진과 함께 앞으로의 방향을 논의하고 있다"며 "프로그램의 이해를 따지기에 앞서 유진씨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힘써주시는 제작진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전했다.

지난 26일 첫 방송한 '여자플러스 시즌2’는 뷰티 라이프스타일 쇼로 유진, 윤승아, 이현이, 장도연 등이 MC로 나섰다.

유진은 현재 둘째 임신 4개월 차다. 배우 기태영과 2011년 7월 결혼해 2015년 4월 첫째 딸 로희를 낳았다.

다음은 유진 측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C9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많은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 사과 말씀 드립니다.

'여자플러스 시즌2' MC를 맡고있는 유진씨가 건강상의 문제로 제작진과 프로그램 출연에 관한 일정을 협의중에 있습니다.

소속사 및 제작진은 의료진과 함께 앞으로의 방향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의 이해를 따지기에 앞서 유진씨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힘써주시는 제작진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소속사는 유진씨가 건강한 모습으로 여러분들 앞에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한예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