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 아주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뤄서 남북의 국민에게, 전 세계 사람에게 선물이 될 것 같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오전 회담을 마치고 이같이 말했다. 전 세계가 선물로 여길 만한 비핵화 합의가 이뤄졌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는 언급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한반도 비핵화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로, 남북 두 정상이 직접 만나 담판을 지을 사안이었다.

물론 문 대통령이 이번 회담의 다른 의제인 군사적 긴장완화를 포함한 평화정착이나 남북관계 개선 관련 논의를 염두에 두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선물 발언'의 범위를 전 세계로 잡은 것으로 봐선 비핵화와 관련 논의가 긍정적으로 진행됐다는 가능성에 힘이 실린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에 대한 김 위원장의 화답도 이런 해석을 뒷받침한다.

군사분계선 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_사진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 위원장은 "많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는 물론 이제 시작에,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 우리 오늘 첫 만남과 이야기된 게 발표되고 하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만족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많이 기대하셨던 분들'이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지목하진 않았다. 이번 회담이 비핵화 타결을 목표로 한다는 점을 김 위원장도 알고 있는 만큼 비핵화 논의를 염두에 두고 발언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다 "이제 시작에,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이라는 김 위원장의 언급도 주목된다. 비핵화 합의를 고려했다면 비핵화 합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게 하는 단서이기 때문이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어느 수준에서 공동선언에 명문화할 수 있느냐에 성패가 달려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우리 입장에선 북한의 의지를 최대한 끌어내 명문화하는 게 목표일 수밖에 없다.

그러나 남북 정상이 처음으로 비핵화를 의제로 본격적인 논의를 벌인 만큼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공동선언에 적시하기만 해도 상당한 성과라는 해석도 있다. 남북정상회담의 비핵화 합의를 토대로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 타결을 끌어낸다는 게 우리의 구상이기 때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