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특유의 직설적이고 솔직한 화법은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남북정상회담에서도 어김없이 나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 1층 환담장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과 가진 환담에서 북한의 열악한 교통시설부터 탈북민, 연평도 등 예민한 주제들을 거침없이 거론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대결의 상징인 장소(판문점)에서 많은 사람이 기대를 갖고 보고 있다"며 "오면서 보니 실향민과 탈북자, 연평도 주민 등 언제 북한군의 포격이 날아오지 않을까 불안해하던 분들도 우리의 오늘 만남에 기대를 갖고 있는 걸 봤다"고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판문점 브리핑에서 전했다.

특히, 서해 최전방 연평도 주민들을 가리켜 '언제 북한군의 포격이 날아오지 않을까 불안해하던 분들'이라고 언급한 것이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실제로 연평도에는 지난 2010년 11월 북한의 포격이 있었던 만큼 남북 간에 민감한 사안이라고 할 수 있어서다.
그는 "문 대통령이 오시면 솔직히 걱정스러운 게 우리 교통이 불비(不備·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음)해서 불편을 드릴 것 같다"면서 "평창올림픽 갔다 온 분이 말하는데 평창 고속열차가 다 좋다고 하더라, 남측의 이런 환경에 있다가 북에 오면 참 민망스러울 수 있겠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와 우리 측 대응이 반복되던 과거도 다시 꺼냈다. 문 대통령에게 "우리 때문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 참석하시느라 새벽잠 많이 설쳤다는데 새벽에 일어나는 게 습관이 되셨겠다"고 한 것이다.

그는 지난 3월 초 방북한 우리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도 "그동안 우리가 미사일을 발사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새벽에 NSC를 개최하느라 고생 많으셨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