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공동사진기자단

/


김정은 "우리도 준비해 대통령 오시면 편히 모시겠다"
문 대통령 "김 위원장 용단으로 10년간 끊어진 혈맥 다시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앞으로 북측과 철도가 연결되면 남북이 모두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환담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판문점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위원장은 환담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에) 오시면 걱정스러운 것이 우리 교통이 불비해서 불편을 드릴 것 같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평창동계올림픽에 갔다 온 분들이 평창 고속열차가 다 좋다고 하더라"라며 "남측의 이런 환경에 있다가 북에 오면 참 민망스러울 수 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도 준비해서 대통령이 오시면 편히 모실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북 간 철도 연결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이런 내용이 6·15, 10·4 합의서에 담겼는데 10년 세월에 그리 실천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완전히 달라져서 그 맥이 끊어진 것이 한스럽다"면서 "김 위원장의 큰 용단으로 10년간 끊어진 혈맥을 오늘 다시 이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