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오전 정상회담이 종료됐다.

27일 10시 15분부터 시작된 두 정상의 회담은 약 100분간 진행됐다.

오전 정상회담이 종료된 후 두 정상은 별도의 오찬과 휴식시간을 갖는다. 양측은 오전 정상회담 결과를 정리하고 오후 전략을 수립하는데 시간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오찬 시간에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에서 오찬을 한 후 오후에 다시 돌아온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오후에는 남북 정상이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공동기념식수를 하게 되는데 양 정상은 65년 동안 대결과 분단의 상징이던 군사분계선 위에 ‘평화와 번영’을 상징하는 소나무를 함께 심게 된다.

기념식수 장소는 고 정주영 회장이 소떼를 몰고 고향으로 방북했던 군사분계선 인근의 ‘소떼 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임종석 위원장은 "기념식수목은 우리민족이 가장 좋아하는 ‘소나무’로 정했다. 이 식수목은 정전협정이 체결된 1953년 생 소나무다"라고 설명했다.

소나무 식수에는 한라산과 백두산의 흙을 함께 섞어 사용하고 식수 후에 김정은은 한강수를, 문재인 대통령은 대동강 물을 주게 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공동식수는 우리 측이 제안했고, 북측이 우리가 제안한 수종과 문구 등을 모두 수락하면서 성사됐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이 공동식수를 마치고 나면 군사 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양 정상이 친교 산책을 하면서 담소를 나눌 예정이다. '도보다리'는 유엔사에서 FOOT BRIDGE (풋 브릿지)라고 부르던 것을 그대로 번역해 칭하게 된 것으로 준비위원회는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도보다리 확장 공사를 진행한 바 있다.

양 정상은 산책 후 평화의 집으로 이동해 오후 회담을 이어간다.

6시 30분부터는 양측 수행원이 참석하는 환영만찬이 평화의 집 3층 식당에서 열린다.


판문점=공동취재단/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