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측 2명씩 배석…비핵화 논의 어디까지 진전됐나 관심
金, 차량으로 북측 이동해 오찬…오후 만남 위해 전략 논의할 듯


역사적인 남북 정상회담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오전 11시 55분께 '오전 회담'을 종료했다.

이날 오전 10시 15분께 회담이 시작한 만큼 약 100분간 대화를 나눈 셈이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처음 마주한 뒤 의장대 사열이 포함된 공식환영행사를 소화한 후 평화의집 2층에서 회담을 진행했다.

특히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비롯한 핵심 의제들에 대해 어느 수준까지 대화가 오갔을지에 관심이 집중됐다.

아울러 군사적 긴장완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경제협력을 비롯한 남북관계 진전을 두고도 두 정상이 얘기를 나눴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양측은 오전 회담을 종료하면서 '잘 될 것 같다'고 입을 모으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회담 마무리발언에서 "오늘 아주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뤘다. 남북 국민들에게,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아주 (좋은)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역시 "많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는 물론 이제 시작에,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 오늘 첫 만남에서 얘기한 것이 발표되고 나면 기대했던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만족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오전 회담을 마친 양측 정상은 별도로 오찬을 하고 휴식을 취하고 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차량을 이용해 왔던 길을 돌아가 북측으로 월경했으며, 시간을 보낸 뒤 다시 남측으로 와 오후 회담에 임한다.

오전 기념사진 촬영 과정에서 3번 MDL을 넘은 김 위원장은 오찬을 위한 이동까지 이날 총 4차례 MDL을 건넌 셈이 됐다.

오찬 중에는 양측은 오전 회담을 돌이켜 보며 오후 전략을 숙의할 전망이다.

오찬 후에는 두 정상이 다시 만나 식수·친교 산책 등을 한 뒤 다시 평화의집에서 오후 회담을 이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