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 이미지 뱅크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는 고민글에 대한 네티즌들의 답변과 전문가 의견을 들어보는 [와글와글].

이번에는 결혼을 앞두고 비용에 대한 부담으로 고민하는 30대 남성 A씨의 사연이다.

A씨는 직장생활 5년하면서 착실히 돈을 모아 7000만원 대출로 3억 아파트를 마련했고 중형차 한대도 보유한 상태다.

하지만 A씨와 결혼할 여성은 20대 후반으로 최근 직장생활을 시작했기 때문에 학자금대출도 남은 상태에 집안 또안 그리 넉넉하지 않아 예단에 대해 벌써부터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한다.

A씨 부모님은 예단으로 신부 쪽에서 1000만원쯤 보내면 그 중 500만원은 돌려줄 계획이지만 신부 측에서는 이마저도 부담스러워하고 있다는 것.

하지만 그렇다고 A씨는 신부가 대출을 받아 예단과 예물을 마련하기는 원치 않는다. 대출은 결혼 이후 고스란히 두 부부의 부담이 될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A씨는 "이런 얘기를 꺼내기 껄끄러운데 기분 상하지 않게 하려면 어떻게 말하면 좋을까"라고 고민게시판에 토로했다.

네티즌들은 "꼭 지금 결혼해야 하나. 돈도 없고 상대도 부담이라면 미루는게 답", "모은돈도 없고 현실적으로는 그냥 결혼할 준비가 안된 것 같은데 결혼할 생각을 하는게 대단하다" ,"여자가 모은 돈도 없이 결혼 서두르는거면 준비될때까지 미루고 남자분이 급해서 하는거면 감수해야 한다", "요즘은 집도 여자쪽에서 보태던데 집도, 혼수도 없이 오히려 학자금대출 있는데 앞으로가 걱정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인철 변호사는 "결혼을 준비한 과정에서 갈등이 심해서 파혼을 하거나 결혼 이후에도 다툼이 심해져서 단기간에 이혼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면서 "파탄의 원인을 제공한 측은 혼인파탄의 책임을 지게 되고 위자료도 지급해야 한다. 다만 이미 사용한 비용은 청구하기 어렵다. 간소하고 실용적인 결혼문화가 오히려 건강한 혼인생활을 만들 수 있다"고 조언했다.

가정법원에서 가사조정위원으로 있었던 최강현 부부행복연구원장은 "조정을 하다보면 결혼에 앞서 혼수 예단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사례를 많이 볼 수 있다"면서 "서로의 경제형편에 맞게 주변의 체면을 신경쓰지 말고 혼수를 준비 해야한다"고 당부했다.최 원장은 "필요없는 예단이 장식품이 되고 과한 예단준비로 인한 카드대출로 후회하는 신혼부부를 보면 안타까웠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 이혼전문 법무법인 리, 부부행복연구원장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회이슈, 연예 이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