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제주도당 6·13 지방선거 출마자 5명은 27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지방선거는 새로운 제주 건설을 위한 지역 적폐청산의 출발점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출마자는 개발성장 중심의 정책, 특별자치도 출범에 따른 제왕적 도지사 제도, 거대 양당 구도 등을 제주 사회의 적폐로 꼽았다.

그러면서 행복한 제주, 지방권력 교체, 노동이 당당한 제주, 정의로운 복지사회, 생명·평화 인권의 섬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제주가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며 "촛불혁명을 계승하려는 도민들의 바람을 정의당이 이루겠다"고 말했다.

이번 지방선거 정의당 도당 출마자는 김대원 예비후보(제주시 일도2동 을), 고성효 예비후보(안덕)과 비례대표 고은실(1번)·김우용(2번)·김경은(3번) 후보 5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