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는 파키스탄에 제과 공장을 가동하며 무슬림 시장 확장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롯데의 파키스탄 현지 법인 롯데콜손은 최근 펀자브주 라호르시에 연간 약 600억원 생산 규모 초코파이 공장을 신설했다.

지난 25일 준공식에 이어 본격 가동에 들어간 이 공장은 약 2만2천평 규모로, 롯데 초코파이와 스파우트껌의 최신 생산라인을 갖췄다고 롯데제과는 설명했다.

롯데제과는 할랄 인증을 획득한 두 제품을 파키스탄을 비롯해 여러 이슬람권 국가에 판매할 계획이다.

롯데콜손은 롯데가 2011년 파키스탄 현지 식품회사인 콜손의 지분을 인수해 설립한 회사로 과자, 파스타 등 다양한 식품사업을 하고 있다.
파스타는 현지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 2016년에는 라면 사업에 진출했다.

1억9천만명의 인구를 가진 파키스탄은 14세 미만 인구가 30%를 차지하지만, 과자 시장은 한국의 3분의 1에 불과해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롯데제과는 분석했다.

지난해 롯데콜손 매출액은 전년보다 10.4% 증가한 1천122억원이다.

롯데제과는 "18억 무슬림 시장에서 초코파이 붐을 일으키겠다"며 "인도에서 가동 중인 2개의 초코파이 공장과 함께 풍부한 생산력과 좋은 품질을 바탕으로 중동, 아프리카 등으로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