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콘서트’ 워너원

‘개그콘서트’ 워너원

그룹 워너원이 공개 코미디 무대에 도전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에 출연하는 것.

지난 수요일에 진행된 공개 녹화에선 워너원 이대휘, 윤지성, 하성운이 등장해 뜨거운 함성을 이끌어냈다.

윤지성은 “‘개그콘서트’는 어릴 적 ‘사바나의 아침’ 이라는 코너를 할 때부터 즐겨보던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마다 챙겨보던 프로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이대휘는 “예전부터 방송은 물론 영상이나 짤까지 많이 챙겨봤다”라며 “막상 출연하게 되니 부담도 조금 됐고 저희 무대가 아닌 개그맨 선배님들의 무대에 혹시 해를 끼치진 않을까 해서 걱정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를 비롯한 세 사람 모두 실제 무대에서 개그맨들과 호흡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또 “어렸을 때 많이 보던 프로라 특별출연을 한번 해보고 싶다고 생각만 했었는데 막상 출연하게 돼서 신기하고 굉장히 어렵기도 했다”는 하성운은 “제 무대가 아니니 혹시 실수하면 다 망가지는 거라 부담감도 좀 컸다. 열심히 준비했다”며 야무진 각오를 밝혔다.

이에 이대휘, 윤지성, 하성운이 각각 어떤 활약을 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날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