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사진 오른쪽)과 임한택 노조지부장(사진 왼쪽)이 악수를 하며 포즈를 취하는 모습. (사진=한국GM)

한국GM이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최종 마무리짓고 경영정상화에 나선다.

노사 교섭 대표들은 지난 26일 오후 부평 본사에서 임단협 조인식을 열고 판매 회복 의지를 다졌다. 조인식에는 카허 카젬 사장과 이용갑 노사부문 부사장, 정주교 금속노조 부위원장, 임한택 노조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임단협 잠정합의안은 이틀간 진행된 조합 찬반투표에서 투표인원 1만223명 중 6880명(67.3%)이 찬성표를 던져 최종 가결됐다.
전날 산업은행과 제너럴모터스(GM)는 한국GM에 대해 총 70억5000만달러(GM 6조8000억원, 산은 8100억원)를 지분율에 따라 투자하는 내용의 경영정상화 방안에 조건부 합의했다.

GM이 한국GM에 빌려준 대여금 27억달러(약 2조9100억원)를 출자전환하고, GM과 산은이 향후 10년간 43억5000만달러(약 4조7000억원)의 신규 자금을 투입하는 게 요지다.

GM은 신차 배정 등으로 한국GM의 생산시설을 10년 이상 유지하기로 약속했다. GM의 한국 시장 철수를 막을 산은의 비토권도 합의됐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