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사적인 순간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9시 1분께 남북한정상회담 장소인 판문점에 도착, 평화의집에서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오전 9시30분 도착 예정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난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은 군사정전위원회 본회의실(T2)와 소회의실(T3) 사이 군사분계선(MDL)에서 악수로 맞이할 예정이다.

김정은은 문 대통령과 손을 맞잡고 남으로 걸어 넘어온다. 북측 최고 지도자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 땅을 밟는 것은 분단 후 처음이다.

두 정상은 전통 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과 자유의집 사이 판문점광장에 도착, 의장대를 사열한 뒤 회담 장소인 평화의집으로 이동해 오전 10시30분부터 역사적인 정상회담에 들어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