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국채금리가 3%대에 안착한 가운데에도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보잉 주가가 실적 개선 및 전망치 상향에 힘입어 큰 폭으로 오른 점이 주요 지수의 반등을 이끌었다.

2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9.70포인트(0.25%) 상승한 24,083.8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84포인트(0.18%) 오른 2,639.4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1포인트(0.05%) 하락한 7,003.7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전날까지 기록하던 5거래일 연속 내림세에서 벗어났다.

시장 참가들은 미국 국채금리 상승세와 기업 실적, 유가 동향 등을 주시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3.02%대에서 마쳐 3%대에 안착하는 흐름을 보였다.

전일 증시에서 미 국채금리가 3%를 일시적으로 넘어선 데 따른 불안감으로 투매 현상이 발생했지만 이날 시장 반응은 상대적으로 차분했다.

주요 지수가 금리 상승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장 초반 하락세를 나타냈지만, 이후 차츰 낙폭을 줄이며 보합권으로 반등했다.

시장에서는 금리 상승이 차입비용 증가 등으로 기업의 실적에 부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은 물론 증시 자금이 채권시장으로 빠져나갈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했다.

반면 급격한 상승만 없다면 현 수준의 금리 오름세는 경제 성장을 고려할 때 자연스러우며, 경기 및 증시에 부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란 진단도 맞서고 있다.

항공기 생산업체 보잉이 시장의 예상치를 넘어서는 실적을 발표한 것은 물론 실적 전망치(가이던스) 상향 조정, 자사주 매입 규모 확대 등 종합 선물 세트를 내놓은 점은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보잉은 올해 조정 EPS 전망치를 기존 13.80~14달러에서 14.30~14.50달러로 올려 잡았다.

보잉 주가는 이날 4% 이상 오르며 주요 지수의 상승을 견인했다.

반면 트위터 주가는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 발표 직후 큰 폭 올랐지만, 이후 가파르게 반락해 2.4%가량 내려서 마쳤다.
트위터가 올해 남은 기간 매출 증가 속도가 둔화해 2016년과 유사할 것이란 평가를 한 점이 주가의 하락 반전을 촉발했다.

전일 캐터필러나 3M 등이 호실적에도 향후 실적 예상치를 낮추거나 부정적인 평가를 내놔, 주가가 급락했던 것처럼 전망에 주목하는 현상은 이날도 유지됐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세제 개편 효과 등으로 1분기 실적은 좋다는 점이 충분히 반영된 만큼 투자자들이 전망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페이스북 등 핵심 기업의 실적 발표를 앞뒀던 기술주가 0.12% 하락했다.

부동산 업종도 0.34% 내렸다.

반면 에너지주는 0.81% 올랐고, 통신주도 0.81% 상승했다.

이날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 원유재고가 217만 배럴 증가한 것으로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 170만 배럴 감소를 크게 웃돈 수준이다.

국제유가는 하지만 소폭 올라 마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금리 상승이 불러올 시장의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장세가 당분간 유지될 수 있다고 봤다.

금리 상승의 증시 영향에 대한 진단은 전문가별로 다소 엇갈리는 상황이다.

크레셋 웰스의 잭 아블린 공동창업자는 "지난 10년 동안 금리가 인위적으로 너무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면서 위험투자를 부추겼다"며 "금리가 정상적인 수준으로 돌아오면 증시에는 큰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매뉴라이프 자산운용의 나탄 토프트 수석 자산운용 담당자는 "금리가 그럴만한 이유가 있어서 3%대로 올랐다는 것을 시장이 결국 받아들일 것으로 본다"며 "금리 상승은 경제 상황이 좋기 때문이고, 이는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3.3%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22% 상승한 18.42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