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남북 정상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중국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이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어떤 기대를 하고 있느냐는 평론을 요구받고 이같이 답했다.

화 대변인은 "내일(27일)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남북 양국이 적극적으로 회담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양국이 성공을 거두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서 계속 좋은 소식이 들려오고 또 이를 통해 문제 해결의 올바른 길이 열리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뿐 아니라 중국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와 중앙(CC)TV 등 주요 관영 매체들도 연일 남북 정상회담의 준비상황을 주요 뉴스로 전하고 있다.

매체들은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서울과 평양 시민의 인터뷰를 전하는가하면 청와대에서 발표한 회담 일정 등도 실시간 속보로 보도하는 등 이번 회담에 큰 관심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