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6일부터 남북정상회담을 다루는 방송의 심의규정 위반 여부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방심위는 "방송사별로 특집방송체재에 돌입하는 등 취재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며 "취재진만 3천명이 넘을 것으로 보이는 남북정상회담 보도 과정에서 오보 등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방심위가 내놓은 남북정상회담 취재·보도 권고사항에 따르면 방송사가 직접 취재해 보도하는 경우 확인되지 않는 취재원의 발언을 그대로 인용하거나 이를 근거로 추측보도를 해서는 안 된다.

아울러 남북정상회담 관련 보도는 제한된 취재환경으로 인해 오보에 취약하므로 오보로 판명되면 최대한 빨리 보도 내용을 바로잡아야 한다.

방심위는 "속보와 단독보도에 급급해 잘못된 보도를 전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