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아내 폭행 이어 박일서에 피소

김흥국, 아내 폭행 이어 박일서에 피소

엎친데 덮친격이다. 가수 김흥국이 하루가 멀다 하고 불미스러운 사건들에 휘말리고 있다. 성추문, 아내 폭행 사건에 이어 이번엔 박일서 가수협회 수석 부회장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26일 다수 매체는 박일서 전 가수협회 수석 부회장이 김흥국 회장을 상해죄 및 손괴죄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박일서 전 수석부회장은 지난 20일 자신과 자신을 지지하는 임원들의 징계가 무효임을 알리기 위해 가수협회 회의에 참석해 김흥국 가수협회장과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박일서 전 수석부회장은 김흥국이 자신의 멱살을 잡고 어깨와 팔을 밀쳐 옷이 찢어지고 전치 2주 좌견관절부 염좌 상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흥국 측 관계자는 폭행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흥국은 현재 성폭행 혐의로 법정공방을 벌이고 있다. 지난 3월 한 여성이 과거 김흥국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강간, 중강간,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김흥국은 2억원 상당의 손해배상소송과 명예훼손 및 무고로 맞고소에 나선 상태다.

또 김흥국은 25일 오전 부부 싸움을 하다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김흥국은 폭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