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대선 때 매크로 댓글조작 보도 있는데…' 문항…"의혹 나열 방식"

더불어민주당은 25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자동응답시스템(ARS) 여론조사를 가장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조사를 의뢰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선거에 영향 미칠 의도가 다분하며 민주당과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에게 손상을 입히고 경찰·검찰 수사에 대한 의문을 증폭시키려는 목적의 여론조사 전화가 걸려왔다는 제보가 접수됐다"며 "이를 현재 선관위에 신고한 상태"라고 밝혔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ARS 여론조사 문항에는 '수사 과정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댓글을 조작한 드루킹이라는 인물이 민주당원으로 밝혀졌고, 보안성 높은 메신저로 여당 현역의원과 대화를 한 사실이 공개되는 등 파장이 확산하고 있는데,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해 알고 있나'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또 '드루킹을 비롯한 댓글조직은 지난해 대선 당시 특정정당이나 후보 관련 포털 기사에 유령 아이디를 이용해 동시다발로 댓글을 달거나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추천 수를 조작해 왔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

이에 대해 정치권의 공방이 치열한데, 이번 댓글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문항도 있다.

아울러 '최근 경찰이 드루킹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CCTV 영상을 확보했지만, 현장 보존이 제때 확보되지 않아 부실수사 아니냐는 일부 지적이 있는데, 이러한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묻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