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서울 강남권 아파트 재건축 수주 비리 의혹을 받는 현대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5일 “오전 9시부터 수사관 37명을 투입해 서울 계동 현대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사업비 10조원에 이르는 사상 최대 재건축 지역인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의 재건축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수주기획사와 홍보대행업체를 동원해 조합원들에게 선물과 현금 등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말 롯데건설과 대우건설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첩보를 입수하고 내사해 왔다. 지금까지 확보한 증거와 진술 등을 토대로 현대건설의 범죄 혐의점을 상당 부분 포착했으며, 추가 자료 확보를 위해 이날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지식사회부 임락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