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확한 내용 확인 중…일정 맞춰 조사 진행"
김흥국 측 "최근 속상한 일 많아 부부 싸움"
누리꾼들 "설마 미투때문에 싸우셨나…"

가수 김흥국(59)이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5일 오전 2시께 서초구의 한 주택가에서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김흥국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직 김씨 등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정확한 내용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부부싸움을 하던 중 서로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정을 맞춰서 다음 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다만 조사를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보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흥국 측에서는 "어젯밤에 서로 속상한 일이 많아 부부 싸움 끝에 부인이 홧김에 경찰을 불렀으나 폭행 사실이 없어 현장에서 정리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달 30대 여성 A씨로부터 성폭행 혐의 등으로 고소를 당해 경찰에서 조사를 받기도 했다. A씨는 한 방송에서 2016년 말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지만 김흥국은 혐의 사실을 부인하며 A씨를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맞고소한 상태다.


김흥국에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또다른 피해자 B씨는 미투 폭로 이후 지인에게 "지금 본의 아니게 너무 힘들다. 마음이 힘들다. 죄송하다"는 내용의 문자메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국은 이를 두고 "B씨가 하루빨리 양심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 그렇게만 된다면 난 그를 용서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연이은 김흥국의 악재에 누리꾼들은 "올해 김흥국에게 안좋은 일만 생기네", "처자식 뒷바라지 한다고 혼자 남아 생활하는 기러기 아버지들 짠하고 또 짠하네요. 부부는 무엇이고 자식은 무엇일까요. 개인의 잘못된 행동으로 가족의 불화가 생겼지만 잘 이겨냈으면 하네요", "정말 안타깝다. 한 가정이 이렇게 무너질수도 있다니", "말년에 구설수가 많네요. 설마 미투 때문에 싸우셨나"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