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네이버 본사 앞 의총
"네이버 측 책임 공감, 개선책 내놓기로"
홍준표 "드루킹 특검 요구를 대선 불복으로 몰아선 안 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지방선거 슬로건 및 로고송 발표 행사에서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라는 슬로건을 공개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관련해 "민주당이 드루킹 특검 도입을 대선 불복으로 몰고 가는 것을 보고 어이없다는 느낌이다"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 승리만 하면 과정의 위법은 모두 덮어둬야 하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그는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이 지난 대선 때 승패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그러나 대선에 이겼으니 아무도 시비 걸지 말라는 식의 민주당 대응은 오만하기 그지없는 국민 무시"라고 했다.

이날 '드루킹 사건' 특검수사를 촉구하며 장외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이어가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경기도 성남 네이버 본사를 찾아 압박했다.

대표적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문재인 정권과 손잡고 댓글조작·여론조작을 묵인·방조했다는 주장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드루킹 등 댓글공작 세력의 정보 유린·조작을 묵인하고 방조해온 네이버는 여론조작 혐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댓글조작 묵인·방조에 대한 보은인사다. 지난 대선 댓글 여론조작과 관련해 윤 수석에 대한 수사도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권력과 포털이 유착한 '권포유착'으로, 명백한 부당 내부거래"라며 "'포털'이 '포탈'이 된 만큼 더는 거대 권력인 네이버를 방치해서는 안 되며 반드시 응징하고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항의받는 네이버 한성숙 대표 (사진=연합뉴스)

한편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날 오전 항의방문한 한국당 의원들과 만나 "여론조작 문제의 해결책으로 제시된 '아웃링크'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지금 지적받은 부분들 다 가지고 고민하고 검토하겠다"며 "(개선하는데) 하나하나 단계를 밟아야 해서 (시간이 걸리지만) 그 시기를 곧 당기겠다"고 말했다.

아웃링크(out-link)는 포털에서 기사를 선택하면 해당 언론 사이트로 넘어가 기사를 보게 하는 방식이다. 독자들이 포털에서 뉴스를 읽고 댓글을 다는 인링크(in-link) 방식이 여론조작의 빌미가 됐다는 것이 한국당의 판단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