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드루킹'처럼 댓글조작 말고, 정당하게 SNS 활동하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5일 "우리는 절대 매크로를 사용하지 말고, 나라를 통째로 북에 갖다 바칠 것인지 정당하게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국민에게 물어보자"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SNS 득표전략 워크숍에서 "여러분의 역할은 '드루킹'처럼 댓글을 조작하라는 것이 아니라, 정당한 활동으로 국민에게 알리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나라를 통째로 북한과 좌파들에게 넘기고 지방까지 통째로 넘기겠습니까'라는 것이 이번 지방선거의 구호"라며 이날 오전 발표한 한국당의 6·13 지방선거 슬로건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한국당은 '나라를 통째로 넘기시겠습니까'를 슬로건으로 정했다.

한국당은 보도자료에서 "문재인 정권 1년 만에 행정·사법·언론·교육 등 사회의 모든 분야가 국가사회주의로 넘어가고 있음을 경계하려 했다"며 선정 취지를 밝혔다.
경제 부문 하위 슬로건으로는 '文정권 1년, 얇아진 지갑! 오른 물가! 늘어난 세금!', '경제가 죽고 있다! 그래도 경제는 자유한국당!', '퍼 쓰는 세금! 돌아온 세금폭탄!', '장사 잘 되십니까?' 등을 쓰기로 했다.

또 로고송으로는 정당용 4곡과 후보자용 추천곡 15곡 등 총 19곡을 선정했고, 특히 정당용에는 인기 동요 '상어가족'의 원곡인 'Baby Shark'(아기상어)가 포함됐다.

홍 대표는 슬로건 발표 자리에서도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남북대화만 잘하면 다른 모든 것은 깽판 쳐도 된다'는 것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중요한 어록이었다"면서 "이 정부는 노무현 대통령 2기다.

다른 모든 부분은 깽판 치더라도 남북대화만 잘하면 된다(라는 생각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배경이라고 본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