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봄 암페타민 논란 /사진='PD수첩'

'PD수첩'이 걸그룹 2NE1 멤버 박봄의 암페타민 밀반입 사건을 재조명,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2010년 박봄이 미국에서 암페타민 82정을 밀수입한 사건을 다뤘다.

박봄은 대리처방을 받고 암페타민을 젤리로 둔갑시켜 운반했다. 하지만 치료 목적을 주장해 입건유예 처분을 받았다.

박봄이 소속된 그룹 2NE1은 당시 법무부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었던 터라 논란은 가중됐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박봄은 암페타민이 수입금지 약품이란 사실을 몰랐다"며 "우울증 치료가 목적"이라고 해명했다.

배승희 변호사는 인터뷰에서 "젤리 형태로 보이기 위해 그런 통관 절차를 하는 점을 본다면 검찰에서 입건유예를 한다는 피의자의 변명, 치료 목적이라는 부분은 일반적인 사건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조수연 변호사는 "암페타민 82정을 몰래 들여오다 적발된 케이스를 입건유예 하는 것은 정말 이례적"이라며 "반드시 입건해서 최소한 집행유예 정도는 받게끔 하는, 그게 정상적인 사건 처리였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각성제 일종의 하나인 암페타민은 한국에서는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돼 허가를 받지 않고 복용할 경우 불법이다.

박봄은 입건유예 처분을 받았지만 암페타민 29정을 밀반입한 일반인은 구속기소 됐다. 제작진이 이에 대해 사건을 담당했던 이영기 부장검사에 묻자 "그런게 있었나?"라며 "저도 가물가물하다"고 변명했다.

사건 후 박봄은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자숙 기간을 가졌다. 지난해 8월 인스타그램 라이브방송을 통해 모습을 드러낸 박봄은 사건에 대해 "오해를 풀고 싶다"라며 "기사에 나온 그대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저 진짜 그거(암페타민) 안 했어요. 저 그거 안 했다고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