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노트북 ‘LG 그램’이 누적 판매 100만 대를 돌파해 ‘밀리언 셀러’에 등극했다.

LG 그램은 2014년 출시 첫해 12만5000대 판매를 기록했다. 2017년에는 35만 대를 넘어섰다. 3년 만에 판매량이 세 배로 늘어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LG 그램의 성공 비결은 고객 니즈를 꾸준히 파악한 결과다. LG전자는 소비자들이 노트북을 사용할 때 휴대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에 주목했다. LG디스플레이, LG화학 등 그룹사와 협업해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1㎏ 미만 노트북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2015~2016년에는 대화면에 대한 소비자 요구를 파악해 14~15.6인치까지 화면을 키우면서도 1㎏ 미만인 LG 그램을 출시했다.

2017년 최대 24시간 사용 가능한 LG 그램을 선보였다. 가벼운 무게에 충전기도 휴대할 필요가 없는 편의성으로 역대 최대 판매를 이뤄냈다. LG전자는 올해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와 랜덤액세스메모리(RAM)를 추가로 달 수 있는 슬롯을 적용하고 한 번 충전으로 최대 31시간 동안 쓸 수 있는 LG 그램을 선보였다. 미국 국방부의 신뢰성 테스트 7개 항목을 통과해 내구성도 입증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홈엔터테인먼트(HE) 마케팅담당은 “더욱 진화한 LG 그램으로 노트북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