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983억원 적자
LCD 패널 판가 급락이 원인

LG디스플레이(22,4500 0.00%)가 1분기 적자로 전환됐다.

LG디스플레이가 2018년 1분기 매출 5조6753억원, 영업손실 983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조621억원에서 19.6%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1조 268억원에서 적자로 전환됐다. 당기순이익도 6794억원에서 489억원 손실로 악화됐다.
1분기 실적에 대해 LG디스플레이는 “중국 패널 업체의 공급 증가 예상에 따라 LCD 패널 가격이 급락해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1분기 매출액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용 패널이 43%, 모바일용 패널이 22%, 노트북과 태블릿용 패널이 19%, 모니터용 패널이 17%를 차지했다.

김상돈 LG디스플레이는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업황이 예상보다 급격하게 변화했다”면서 “투자 조정, 원가 절감 강화 등 강도 높은 비상 경영 활동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2분기 스포츠 이벤트와 대형 OLED 수요 증대 등 기회 요인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10%에 그쳤던 OLED 매출 비중을 2020년까지 40%로 늘리기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해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LCD 업황은 악화됐지만 OLED TV 매출은 지속 증가했고 수익성도 개선되고 있다”며 “OLED로의 사업 전환이라는 전략적 기조 하에 크리스탈사운드 OLED, 월페이퍼 등 차별화된 제품에 집중하고 유연한 경영 활동을 펼쳐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