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오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남북 간 합의가 순조롭게 이뤄질 것이라고 25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 간 합의가 잘 이뤄지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순조롭게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가 서울과 평양에 남북연락사무소 설치를 제안했는가', '평화체제·관계개선 의제는 실무회담에서 조율됐고 비핵화 문제는 정상회담에서 논의하나' 등의 질문에는 "하나하나 설명하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고위급 회담이 이뤄지지 않는 이유가 북한 측이 피하기 때문인가'라는 물음에는 "회담결과를 보면 알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