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0년 만기 미 국채 금리가 4년여 만에 처음으로 3% 선을 넘어선 데다 주요 대기업의 실적 전망에 대한 실망감이 부각된 데 따라 큰 폭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서(NYSE)에 따르면 이날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지수는 전장보다 424.56포인트(1.74%) 하락한 2만4024.13으로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35.73포인트(1.34%) 내려간 2634.56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페이스북, 아마존, 알파벳, 넷플릭스 등의 주가가 모두 3.5% 이상 하락하면서 전장보다 121.25포인트(0.37%) 낮은 7007.35로 마감했다.

이날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가 2014년 1월 이후 약 4년 만에 3%를 넘어서면서 투자자들의 투자심리를 위축시켰다.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향후 금리 인상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는 추측이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에드워드존스의 투자전략가 케이트 원은 CNBC에 "투자자들이 어닝시즌을 기대하고 있지만 동시에 여기서 더 나아질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도 있다"며 "시장에서 이러한 변화가 일어나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중장비 제조기업 캐터필러는 이날 예상치를 뛰어넘는 1분기 실적을 발표했으나 브래든 하버슨 캐터필러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이번 실적이 올해 최고가 될 것"이라고 말해 주가는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