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업자와 무단침입 경위 주장 서로 달라 대질조사 예정
TV조선 측 사과방송 "반환 확인, 보도에는 이용 안 했다"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드루킹' 김모(48·구속기소)씨 활동 기반인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출판사에 무단침입해 태블릿PC 등을 가져간 TV조선 기자가 24일 경찰에 출석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TV조선 소속 기자 A씨가 변호사와 함께 이날 오후 5시께 출석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전 0시께 파주시 문발동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이 건물 다른 입주자인 B(48·인테리어업)씨와 무단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무실에서 태블릿PC, USB, 휴대전화를 가져간 것으로 파악됐다.

누구 소유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A씨가 가져간 물건들을 제대로 반환한 것이 맞는지와 구체적인 경위 등을 추궁할 예정이다.
또 경찰은 A씨와 B씨가 무단침입 경위와 관련해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함에 따라 대질조사도 계획하고 있다.

A씨는 B씨가 건물관리인의 위임을 받은 것으로 알고 B씨의 제안에 따라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들어갔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먼저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 출입을 제안했으며, A씨가 사무실 문을 열어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B씨는 이날에 이어 2차례 더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무단침입했고, 3번째 무단침입 때인 지난 21일 오전 8시 29분께 파주시 문발동 느릅나무출판사에 침입해 양주 2병과 라면, 양말 등 20여점을 훔치고 신고자를 폭행한 혐의(준강도)로 구속됐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범행동기와 관련해 "처음 출입한 뒤 호기심으로 두 번째 출입했다"면서 "두 번째 출입 때 사무실에서 내 아들 명의로 된 택배 물건을 발견해 '나를 감시하고 있다"는 생각에 화가 나 (3차)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택배 상자에 적혀 있던 이름은 드루킹이 운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의 관계자 이름을 B씨가 착각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TV조선 측은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진 뒤 방송에서 사과문을 발표하며 "(B씨가) 본사 수습기자에게 자신을 경공모 회원이라고 소개했다"며 "건물주로부터 관리권한을 위임받았으니 사무실에 같이 들어가자고 제안했다고 한다"고 해명했다.

또 "이 사실을 보고받고 수습기자에게 즉각 원래 자리로 가져다 놓으라고 지시했으며 반환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보도에는 전혀 이용하지 않았으며 경찰 조사에 충실히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