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첫만남 장소 군사분계선·공식 환영식장 자유의집 마당 등 점검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24일 오후 2시 4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110분간 정상회담장인 판문점 평화의집 일대에서 1차 리허설을 진행했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임종석 준비위원장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준비위 관계자들은 정상회담 일정과 동선을 점검하고 행사 시설 설치 상황을 파악하는 등 준비현황을 면밀하게 체크했다"고 밝혔다.

또 "준비위는 양 정상이 처음으로 만나는 군사분계선에서부터 공식 환영식이 열리는 자유의집 마당, 회담이 열리는 평화의집 내부 회담장 등을 꼼꼼하게 점검하면서 정상회담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고 전했다.
준비위 관계자들은 자유의집에 설치된 브리핑실과 남북 기자실의 설치 현황도 둘러봤다.

이 자리에서 임 준비위원장은 "정상회담의 기쁜 소식이 국민께 생생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라"며 "특히 양 정상의 첫 만남과 공식 환영식 장면이 전 세계에 생중계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을 당부했다고 권 관장이 전했다.

이날 1차 리허설에는 임 준비위원장을 비롯해 의제분과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 소통분과장인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운영지원분과장인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등 준비위 분과장 전원이 참여했다.

준비위는 25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 일대에서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선발대와 합동 리허설을 하고, 26일에는 정상회담 공식수행원이 모두 참여해 모든 공식행사를 시연하는 최종 리허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정상회담의 공식수행원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6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