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다시 온 美 국채금리 年 3% 시대

외국인, 3거래일간 주식 1.2兆 순매도…달러 초강세
미국 채권시장 지표금리인 10년만기 국채 금리가 23일(현지시간) 4년 만에 연 3%를 넘었다. 이 여파로 미 달러화가 주요 통화 대비 초강세를 보였고, 한국 증시에선 외국인이 3거래일간 1조2000억원어치 이상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신흥국에서 미국으로, 주식에서 채권으로 자금이 옮겨가는 ‘머니 무브’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이날 0.014%포인트 오른 연 2.976%에 마감했지만, 한때 연 3.001%까지 올랐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전했다. 24일에는 연 3.003%까지 올랐다. 10년물 국채금리가 ‘심리적 저항선’인 연 3%를 넘은 것은 2014년 1월 이후 처음이다. 미 국채 금리 ‘연 3% 시대’가 다시 열린 것이다.

10년물 금리는 작년 9월만 해도 연 2% 수준이었다. 하지만 미 경기 회복과 국제 유가 상승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진 데다 미 중앙은행(Fed)이 기준금리 인상에 속도를 내면서 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JP모간은 올해 10년물 국채 금리가 연 3.5%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국채 금리가 오르자 달러화도 초강세를 나타냈다. 이날 달러화는 유로화 대비 지난달 1일 이후 최고(유로당 1.2198달러)를 기록했고 엔화 대비로는 두 달여 만에 최고(달러당 108.755엔)로 치솟았다. 24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도 7원80전 오른 1076원80전에 마감(원화 약세, 달러 강세)했다. 최근 3거래일간 15원 뛰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이날 4389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코스피지수는 0.4% 하락하는 데 그쳤지만 국채 금리 상승세가 이어지면 국내 증시도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스트래티가스리서치 파트너스의 크리스 베론 기술분석부문장은 “자금시장의 기조 변화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주용석/하헌형 기자 hohoboy@hankyung.com
워싱턴에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