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분식집 종업원 세 명 중 한 명은 근로계약서를 쓰지 않은 채 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분식·김밥전문점, 커피전문점, 편의점, 미용실, 통신기기소매점, 화장품판매점, 제과점 등 7개 업종의 10명 미만 사업장 3444곳을 대상으로 작년 5~11월 벌인 ‘근로인식 설문조사’ 결과다.

근로계약서 작성에서는 분식·김밥전문점이 가장 취약했다. 조사 대상 330명 중 근로계약서를 보유한 노동자는 197명(59.7%)에 불과했다. 131명(39.7%)은 근로계약서를 쓰지 않았거나 썼더라도 점주로부터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