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 부담없는 '불황형 창업'
갓식빵·또아식빵 등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20개

5000만~7000만원으로도 개업
순이익률 20~25%로 높은 편
최저임금 상승 영향도 안받아

간식에서 주식이 된 빵 문화
나홀로·맞벌이 가구 증가
식사용으로 빵 찾는 경우 많아
식빵 소매 매출 3년째 600억원대

"1년새 400여곳 우후죽순
본사 역량·품질 등 잘 비교해야"
서울 강남역 11번 출구 뒤편 골목에 자리 잡은 ‘갓식빵’ 강남역점. 오전 10시4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40분 단위로 열 가지 식빵이 쉴 새 없이 나온다. 빵 나오는 시간에 맞춰 가게 앞에는 긴 줄이 늘어선다. 모든 메뉴는 2900원. 작년 말 인천에서 창업한 갓식빵은 현재 전국 20여 개 점포를 둔 프랜차이즈로 성장했다.

2900원짜리 식빵 전문점 창업이 붐을 이루고 있다. 프랜차이즈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가맹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식빵 전문점은 현재 전국에 400개가 넘는다. ‘또아식빵’ ‘빵선생’ ‘식빵공장’ ‘바른식빵’ ‘한나식빵’ ‘빵사부 식빵공장’ 등 프랜차이즈 브랜드만 20개를 넘어섰다. 1㎞ 반경 안에 10개의 점포가 있는 지역도 등장했다.

식빵 전문점은 특별한 기술 없이 1인 창업이 가능해 ‘불황형 창업’으로도 불린다. 33㎡ 미만의 작은 공간만 있으면 인테리어비용과 각종 제빵 설비를 포함해 5000만~7000만원으로 점포를 낼 수 있다. 혼자서도 빵집 운영이 가능해 직원 고용과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

특별한 기술 없이 1인 창업 가능

빵집 운영은 그동안 외식업계에서 ‘백조’에 비유됐다. 빵집 운영이 겉으로 보기엔 우아하지만 정작 물 아래서 분주하게 다리를 움직이는 백조 같다는 것. 식빵부터 디저트빵까지 수십 가지 빵을 매일 구워내려면 새벽 4시에 반죽을 시작해 밤늦게까지 팔아야 했다. 대기업 프랜차이즈 빵집이 독점하다시피 한 국내 제빵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다양한 종류의 빵을 만들어봐야 대량생산 방식과 경쟁하기도 어려웠다.

식빵 전문점은 오직 식빵만 판다. 팥, 초콜릿, 녹차, 딸기크림 등 다양한 속재료가 들어가지만 제작 과정은 단순하다. 원가율이 40% 안팎이고, 임차료 등을 빼도 순이익률이 20~25%가 나온다. 빵 만들기도 쉽다. 1~2개월 정도 본사에서 교육받으면 초보자도 숙달할 수 있는 수준이다. 서울 마포구의 한 식빵전문점 점주는 “제빵사를 고용하면 하루 평균 70만~80만원의 매출을 올려도 이익을 내기 빠듯하지만 내가 직접 배워서 하면 하루에 3000원짜리 식빵 100개 정도를 팔아 월 300만~400만원을 남길 수 있다”고 말했다. 아침부터 쉴 틈 없이 빵을 구워야 해서 힘들지만 달리 신경 쓸 것들이 없어 좋다고 덧붙였다.

창업전략연구소 리더스비전의 이경희 대표는 “대기업 프랜차이즈 빵집과 경쟁하기 어려워진 소규모 개인 점포들이 식빵 한 메뉴에만 집중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유럽식 식사빵 문화 확산

식빵 전문점이 늘고 있는 배경에는 식문화의 변화도 자리잡고 있다. 우리나라 빵 문화는 수십 년간 일본식을 따랐다. 일제강점기 일본인 제빵기술자들의 영향이다. 50대 이상이 빵을 떠올릴 때 고로케와 단팥빵, 카스텔라, 도넛 등이 먼저 나오는 이유다.

최근 몇 년 새 유럽식 빵 문화가 확산하면서 디저트보다 식사로 빵을 찾는 젊은 층이 늘었다.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가 식사 대용으로 빵을 찾는 경우도 많아졌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빵 소매 매출은 2012년 2500억원대에서 지난해 3659억원으로 늘었다. 식빵 소매 매출도 3년째 600억원대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파리바게뜨에서 식빵을 비롯해 바게트, 호밀호두빵, 토종효모빵 등 50여 가지에 이르는 식사대용 제품은 전년 대비 10% 이상 매출이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식빵은 냉동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에 잠깐 돌리면 본래의 맛을 즐길 수 있어 가정간편식으로 꾸준히 성장하는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우후죽순 늘어나는 식빵 전문점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역세권 등 주요 상권마다 식빵 전문점이 10여 개 몰려 있어서다. 외식 창업시장에서는 최근 몇 년 새 대용량 과일주스와 커피, 대만카스텔라 전문점, 핫도그 전문점 등이 유행을 타고 빠르게 확산했다가 주춤한 바 있다.

강병오 FC창업코리아 대표는 “식빵은 소자본 창업이 가능하고 주식(主食)으로 자리 잡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아이템이지만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며 “창업자들은 본사 역량과 품질 차별화를 잘 비교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보라/안효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