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감독 8년 만에 '버닝' 연출…칸영화제 진출

이창동 영화감독(맨 오른쪽)이 ‘버닝’에 출연한 배우 스티븐 연(왼쪽부터), 전종서, 유아인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작들과) 다른 방식으로 관객에게 말을 거는 영화여서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로 카테고리를 만들 수도 있지만 거기에 머물지 않고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 대한, 또는 이야기에 대한, 또는 영화 그 자체에 대한 미스터리로 확장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이창동 감독은 24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버닝’ 제작보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이 작품은 다음달 열리는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등이 출연했다.

이 감독은 “젊은 청춘들에 관한 영화여서 감독이 현장을 통제하고 지배하는 것처럼 느껴지지 않기를 바랐다”며 “목표와 계획에 따라 만드는 게 아니고 영화 자체가 스스로 만들어지는, 우리 모두가 같이 만들어가는 느낌을 함께 갖기를 바랐다”고 강조했다.
‘버닝’은 각자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 이야기다.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 분)는 배달하러 갔다가 어릴 적 같은 동네에 살던 해미(전종서)를 만나 어울리기 시작한다. 해미는 아프리카 여행을 떠났다가 만난 벤(스티븐 연)을 종수에게 소개한다. 고급 빌라에 거주하며 고급 승용차를 모는 벤은 완벽한 삶을 사는 듯하지만 속을 알 수 없는 인물이다. 어느 날 벤이 해미와 함께 종수 집으로 찾아와 자신의 비밀스러운 취미를 고백하고 종수는 그때부터 무서운 예감에 사로잡힌다.

미스터리 요소가 강한 이 작품은 무라카미 하루키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삼았다. 이 감독이 고민했던 문제들과 연결되는 지점이 있었다고 한다.

‘버닝’은 이 감독의 여섯 번째 연출작이자 처음으로 디지털 촬영 방식을 도입한 작품이다. 이 감독은 “어릴 때 필름 영화가 스크린에서 보여지는 느낌이 영화를 좋아하게 된 이유 중 하나였다”며 “막상 디지털로 작업해보니 영화가 필연적으로 요구하는 즉흥성을 훨씬 많이 지녔다는 걸 실감했다”고 말했다.

유재혁 대중문화 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