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는 건당 수수료를 5000원으로 단일화한 간편 해외송금 서비스를 24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기존의 복잡하고 어려웠던 해외송금 절차를 송금 국가와 금액, 받는 사람, 보내는 사람 등 3단계로 압축했다. 송금 국가를 선택하고 금액을 입력하면 바로 환율 확인까지 가능하다. 이후 받는 사람의 계좌정보를 입력하면 해외은행 정보가 자동으로 입력돼 고객이 별도로 입력하는 불편함을 없앴다. 보내는 사람의 정보는 케이뱅크 계좌개설 시 입력했던 정보로 자동 입력된다. 주소 또한 영문으로 자동 변환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기존의 해외송금은 고객이 받는 사람의 해외 계좌번호와 은행명, 은행주소, 스위프트(국제은행간통신협회) 코드 등을 직접 입력해야하는 부담이 있었다”며 “케이뱅크 해외송금 서비스는 이 같은 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해서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송금 진행 상황은 택배로 보낸 물품의 이동 경로를 확인하는 것처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송금 완료까지는 현지 영업일 기준으로 2~5일이 소요된다.
미화 기준 건당 3000달러 이하의 소액송금과 건당 3000~5만 달러 이하로 지급증빙서류 제출이 필요없는 거래외국환은행 지정송금으로 나뉜다.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신청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케이뱅크 앱(응용프로그램) 또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용이 가능하다.

송금 대상 국가는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독일, 호주, 뉴질랜드 7개 국가다. 케이뱅크는 앞으로 중국, 일본 및 주요 동남아 국가 등으로 송금 가능 국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수수료는 송금금액과 상관 없이 건당 5000원으로 은행권 최저 수준이다. 전신료, 중개·수취 은행 수수료 등은 부과되지 않는다. 케이뱅크는 해외송금 서비스 출시 기념으로 오는 6월30일까지 송금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진행한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은 ”송금 대상국가 확대에 적극 나서는 등 서비스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스타트업과 가상화폐, 과학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